중공업 테크

윤곽 잡힌 효성화학 특수가스사업부 매각작업, ‘알짜 사업’ 매각 리스크는 여전히 과제로

윤곽 잡힌 효성화학 특수가스사업부 매각작업, ‘알짜 사업’ 매각 리스크는 여전히 과제로

효성화학 특수가스사업부 매각 ‘3파전’, 경영권 지분 매각 가능성↑성장성 높은 특수가스, “알짜 사업 매각 후 회사 경쟁력 오히려 낮아질 수 있어”재무부담 위기에 신용등급 하락까지, 리스크 가중에 ‘결단’ 내렸나 효성화학 특수가스사업부 매각이 본격화하는 양상이다. 스틱인베스트먼트·IMM프라이빗에쿼티(PE)·IMM인베스트먼트 등이 인수전에 참여했으며, 매각 측은 소수 지분이 아닌 경영권 지분 매각에 무게를 두고 논의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매각을 통해 재무부담 위기를…

美 필리 조선소 인수한 한화, 미국 조선·방산 시장 공략 박차

美 필리 조선소 인수한 한화, 미국 조선·방산 시장 공략 박차

한화그룹, 국내 최초로 미국 조선소 인수美 존스법에 가로막혔던 현지 방산 사업 확대 기회민간 상선·컨테이너선 등 다방면에서 시너지 창출 예정 한화그룹이 국내 최초로 미국 조선소를 인수했다. 현지 조선소 인수를 통해 미국 연안무역법(Jones Act, 존스법)의 한계를 돌파, 미국 군함 MRO(Maintenance, Repair and Operation·유지보수)는 물론 함정 건조·민간 상선 개발 등 분야로 사업을 확장할 기회를 손에 넣은 것이다. 美…

성과 중심 보상 카드 꺼내든 현대자동차, 노조는 ‘반기’

성과 중심 보상 카드 꺼내든 현대자동차, 노조는 ‘반기’

현대자동차, PI 신규 도입 등 임금 체계 개편안 제시도요타 등 글로벌 완성차 업체 전철 밟을까”성과보상제 부담” 반대 의견 드러낸 노조, 20일 쟁의 발생 결의 현대자동차가 인사 평가에 따라 성과급을 차등화하는 ‘퍼포먼스 인센티브’(PI) 도입을 공식 제안했다. 장기간 유지해 온 호봉제를 폐지하고, 성과 중심 보상을 강화해 글로벌 완성차 시장의 임금 체계 개편 흐름에 발맞추겠다는 구상으로 풀이된다. 다만…

“현대차·기아, 또 뚫렸네” 누적되는 해킹 피해 사례, 이번 타깃은 협력사?

“현대차·기아, 또 뚫렸네” 누적되는 해킹 피해 사례, 이번 타깃은 협력사?

현대차·기아 주요 협력사, 랜섬웨어에 당했다개인정보 유출부터 NFT까지, 해킹 피해 꾸준히 쌓여소프트웨어 영향력 커지는 완성차 시장, 보안 문제 ‘족쇄’ 되나 랜섬웨어 그룹이 현대자동차·기아 협력사의 내부 자료를 탈취했다고 주장했다. 비교적 보안이 허술한 중소·중견기업을 ‘연결다리’로 삼아 국내 유수의 대기업에 직접적인 위협을 가한 것이다. 업계에서는 현대차·기아의 연이은 해킹 피해 사례가 이들 기업의 미래 성장 동력을 훼손하는 ‘족쇄’가 될 수…

현대차·LG엔솔 ’50兆 배터리 교체 시장’ 진출, 전기차 대중화 시대 열리나?

현대차·LG엔솔 ’50兆 배터리 교체 시장’ 진출, 전기차 대중화 시대 열리나?

정부와 함께 ‘배터리 신사업 육성 위한 공동협의체’ 출범배터리 교체로 부족한 충전 인프라, 가격 경쟁력 등 개선’전기차 캐즘’ 극복 기대, 일각에선 사업성 한계 지적도 현대자동차와 LG에너지솔루션이 쉽고 빠르게 전기차 배터리를 갈아 끼울 수 있는 ‘서비스형 배터리(BaaS)’ 신사업을 추진한다. BaaS는 전기차와 배터리의 소유권을 분리하고 배터리 교체와 성능 평가 등 생애 전 주기를 관리하는 새로운 전기차 운행 방식이다….

폐배터리 사업 속도 조절 나선 SK이노, 계열사 정리·SK온 ‘선택과 집중’ 움직임도

폐배터리 사업 속도 조절 나선 SK이노, 계열사 정리·SK온 ‘선택과 집중’ 움직임도

사업구조 재편 나선 SK이노베이션, 폐배터리 재활용 사업도 중단중국에 배터리 재활용 공장 설립한 SK에코플랜트, 정작 국내 공장 건설은 지연자금 부족에 선택과 집중 전략 내세운 SK그룹, 핵심 미래 먹거리는 ‘SK온’ SK이노베이션이 폐배터리 사업 투자를 줄이고 사업구조 재편에 나섰다. 핵심 광물 가격이 급락하면서 관련 사업의 경제성이 하락한 탓이다. 이에 업계에선 SK그룹이 당분간 SK온 살리기에 주력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일론머스크, 유럽연합의 ‘중국 전기차 관세 폭탄’에 인하 요구

일론머스크, 유럽연합의 ‘중국 전기차 관세 폭탄’에 인하 요구

EU, 중국산 전기차 관세율 현행 10%→21% 비협조시 38.1%테슬라 “실질적 中지원 적게 받는다” 관세 조정 조사 요청EU 집행위 “테슬라 中 보조금과 특정 상황 깊이 조사할 것” 유럽연합(EU)이 중국산 전기차에 최대 48%의 관세 부과를 예고한 가운데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중국에서 생산된 자사 전기차에 더 낮은 관세율을 적용할 것을 요구했다. 테슬라는 다른 기업에 비해…

일론 머스크의 ‘보상 패키지’, 노르웨이 국부펀드도 반대 의사 표명

일론 머스크의 ‘보상 패키지’, 노르웨이 국부펀드도 반대 의사 표명

美 최대 연기금 이어 노르웨이 국부펀드까지테슬라 주요 주주들 잇따라 ‘머스크 보상안’ 반대머스크는 43% 개인 투자자 잡기에 총력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주요 주주들이 잇따라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에 대한 수백억원 규모의 보상 패키지 지급안에 반대 의사를 표명했다. 미국 최대 연기금인 캘리포니아주 공무원연금(CalPERS·캘퍼스)에 이어 노르웨이 국부펀드도 머스크의 스톡옵션 보상안에 반대표를 던졌다. 테슬라의 주주들이 자신에 대한 보상안에 찬성한다는…

中 화웨이의 韓 전기차 충전기 시장 진출 본격화, 국제표준도 노린다

中 화웨이의 韓 전기차 충전기 시장 진출 본격화, 국제표준도 노린다

한국 전기차 충전기 시장에 본격 뛰어든 화웨이블루네트웍스와 손잡고 국내 최초 기술 개발에 돌입中 전기차 충전 네트워크, 국제표준 전환 작업도 화웨이가 우리나라 전기차 충전 사업에 전격 뛰어든다. 그동안 쌓아온 연구개발(R&D) 역량을 십분 활용해 국내 전기차 충전 시장 트렌드에 적합한 충전 인프라를 제공한다는 전략이다. 화웨이, 한국 기업과 MOU 체결 후 ‘초고속 충전기’ 개발 10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화웨이는…

SKIET 내부거래 비중 84%, 매각 작업에 ‘걸림돌’ 되나

SKIET 내부거래 비중 84%, 매각 작업에 ‘걸림돌’ 되나

전기차 캐즘에 부진 못 면한 SK온, 결국 SKIET 매각 나선 SK그룹매각 소식에 시장은 “글쎄”, 원인은 지나치게 높은 내부거래 비중SKIET R&D 내재화 이뤘지만, “지금 중요한 건 고객사 다각화” SK그룹이 배터리용 분리막을 생산하는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의 경영권 매각을 포함한 배터리 사업부 재편 작업을 추진한다. 전기차 성장 부진으로 재무적 어려움에 부닥친 SK온을 지원하겠단 취지지만, 시장에선 불안의 목소리가 나온다. 내부거래 비중이…

플라이강원 인수한 위닉스, 정상화 자금 확보 가능할까

플라이강원 인수한 위닉스, 정상화 자금 확보 가능할까

기업회생 플라이강원, 가전업체 위닉스 품에 안긴다AOC 재발급 등 경영정상화 자금 1,000억 소요 전망위닉스 현금 보유고 100억 불과, 사업 시너지도 의문 강원도 양양국제공항을 모(母)기지로 둔 저비용항공사(LCC) 플라이강원의 새 주인으로 위닉스가 확정됐다. 플라이강원이 경영난으로 기업회생을 신청한 지 1년여 만으로, 이르면 7월 초 인수 절차가 완료될 예정이다. 오랜 난항 끝에 만난 새 주인이지만 일각에선 회의적 견해도 나온다. 위닉스가 보유한…

효성화학의 ‘아픈손가락’ 효성비나케미컬, UAE 정유사에 매각

효성화학의 ‘아픈손가락’ 효성비나케미컬, UAE 정유사에 매각

효성, ADNOC에 1조원 상당 지분 매각 타진베트남법인 부실화에 재무상황 악화지난해 연속 영업손실·부채비율 5천% 육박 효성그룹이 효성화학 베트남 법인(효성비나케미컬·Hyosung Vina Chemicals) 지분을 아랍에미리트(UAE) 정유사에 매각한다. 올해 3월 고 조석래 명예회장의 타계 이후 ‘각자 경영’을 선언한 효성그룹 3세들이 계열사 지분 정리에 나선 가운데 부채비율이 5,000%에 육박하는 효성화학의 위기 타개책이 업계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효성화학, 베트남 법인 1조원에…

대우조선의 잇단 기술 유출, “대주주였던 산은도 보안 관리 나 몰라라”

대우조선의 잇단 기술 유출, “대주주였던 산은도 보안 관리 나 몰라라”

거듭 드러나는 대우조선 기술 유출 실태, 장보고Ⅲ 잠수함 기술도 빼돌려산업은행 관리 아래 있었지만, “자금 회수에 매몰돼 보안은 나 몰라라”한화그룹 인수 후 보안 정상화됐지만, 과거 원죄가 ‘족쇄’ 대우조선해양(현 한화오션) 퇴직자 등이 2019년 재직 당시 장보고Ⅲ(도산 안창호급) 잠수함에 활용된 유럽 A사 기술을 빼돌린 혐의로 비공개 재판을 받고 있는 사실이 확인됐다. 대주주였던 산업은행이 관리하던 시절 대우조선의 기술 유출…

실적 악화에도 R&D 힘 싣는 현대제철, “선제적 투자로 미래경쟁력 제고할 것”

실적 악화에도 R&D 힘 싣는 현대제철, “선제적 투자로 미래경쟁력 제고할 것”

현대제철 영업이익 감소했지만, R&D·시설투자는 200억·7,000억원 증가꾸준한 투자에 ‘전기차용 핫스탬핑 부품 개발’ 등 연구 성과도 속속R&D 투자 백안시하는 업계, 현대제철이 ‘투자 동기’ 부여할 수 있을까 현대제철이 실적 악화 상황속에서도 시설 투자 및 연구개발(R&D) 투자 금액을 늘리며 기술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선제적 기술 개발을 통해 미래 경쟁력을 강화하겠단 취지다. 현대제철의 공격적인 투자 기조에 시장의 관심도 집중되는…

명신까지 발 뺐다, 가라앉는 文정부 군산형 일자리 사업

명신까지 발 뺐다, 가라앉는 文정부 군산형 일자리 사업

실적 압박 떠안은 명신, 전기차 사업 철수 본격화”사업 시작부터 삐걱” 연이은 계약 무산이 발목 잡아에디슨모터스·대창모터스 등도 성과 창출 실패 전북 군산에서 전기차를 위탁 생산하며 ‘군산형 일자리’ 사업을 견인하던 기업 ㈜명신(이하 명신)이 사업 철수를 결정했다. 군산형 일자리 1차 3개년 계획이 지난 3월 종료된 가운데, 부진한 사업 성과가 목을 옥죈 것으로 풀이된다. 전기차 사업 발 빼는 명신 29일…

그로기 상태에 빠졌던 두산의 승부수 통했다, 50조 규모 美 SMR 수주 잭팟

그로기 상태에 빠졌던 두산의 승부수 통했다, 50조 규모 美 SMR 수주 잭팟

미국 뉴스케일파워에 2조원 규모 SMR 소재 납품투자로 독점 공급권 따내 “SMR 파운드리 장악할 것”탈원전 위기에도 SMR로 눈 돌렸던 두산의 7년 결실 두산에너빌리티가 미국 최대 소형모듈원전(SMR, Small Modular Reactor) 설계기업인 뉴스케일파워(NuScale Power)가 주도하는 50조원 규모 프로젝트에 주기기를 납품한다. 뉴스케일파워가 스타트업에 지나지 않았던 5년 전 SMR 시장의 성장 가능성을 믿고 적극 투자한 결실이다.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

자율주행 축소·전기차 확대, 현대모비스의 새로운 전략

자율주행 축소·전기차 확대, 현대모비스의 새로운 전략

현대모비스, 차량용 반도체·전기차 부품 투자 늘린다글로벌 전기차 시장 정조준, 자율주행 투자는 축소 “기술력이 이끌었다” 해외 완성차 기업 대상 수주 급증 현대모비스가 올해 전기차 부품과 차량용 칩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술·비용의 한계로 자율주행 시장 전반이 침체기에 접어든 가운데, 과감하게 자율주행 관련 투자를 줄이고 전기차 부문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방침이다. 전기차 투자 확대하는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는 지난 23일(현지…

한 달째 해고 폭풍, 비용 절감에 총력 기울이는 테슬라

한 달째 해고 폭풍, 비용 절감에 총력 기울이는 테슬라

1개월째 해고 통지 이어가는 테슬라, 감원 언제까지”이제 자리 잡았으니까” 슈퍼차저팀 인력 수백 명 해고누적되는 시장 악재, 중국산 전기차 관세 폭탄 ‘빨간불’ 미국의 전기차 기업 테슬라에 불어든 ‘감원 폭풍’이 한 달째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시장 악재가 누적되며 테슬라의 1분기 실적이 미끄러진 가운데, 비용 절감을 통한 위기 타파에 총력을 기울이는 양상이다. 한 달째 ‘해고 이메일’ 날아온다 20일(현지시간)…

SK하이닉스의 ‘아픈 손가락’ 키옥시아·솔리다임, 낸드 훈풍 타고 부활

SK하이닉스의 ‘아픈 손가락’ 키옥시아·솔리다임, 낸드 훈풍 타고 부활

키옥시아, SSD 품귀에 실적 반등세인텔서 인수한 솔리다임도 반등 시작IPO 재추진 서두르는 키옥시아, M&A 가능성도 SK하이닉스의 ‘아픈 손가락’으로 불려 왔던 키옥시아와 솔리다임이 낸드 시장 훈풍을 등에 업고 반전을 모색하는 모양새다. 키옥시아는 상장에 재시동을 걸며 돌파구 마련에 나섰고, 솔리다임은 기업용 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SSD) 활황세에 실적 반등을 본격화하고 있다. 키옥시아, 6분기 만에 흑자 전환 21일 반도체업계에 따르면 일본…

전기차 캐즘 직격탄 맞은 LG에너지솔루션, 美 3공장 용도 전환할까

전기차 캐즘 직격탄 맞은 LG에너지솔루션, 美 3공장 용도 전환할까

전기차 수요 감소에 완성차 업계 생산 목표 하향전방산업 배터리 업계 기존 공장 가동률도 줄어얼티엄셀즈 완공 후 일부 라인 ESS 전용 관측도 지난해 하반기부터 전기차 수요가 둔화하면서 LG에너지솔루션(LG엔솔)과 미국 완성차 업체 제너럴모터스(GM)가 건설 중인 북미 합작 3공장이 예정대로 건설될지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최근 배터리 판매 부진으로 인해 기존 공장 가동률도 떨어지는 상황에서 계획대로 투자를 진행하기엔…